대통령실, '노란봉투법 거부권 언급, 적절하지 않아'
상태바
대통령실, '노란봉투법 거부권 언급, 적절하지 않아'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22.12.02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용산 대통령실 전경
서울 용산 대통령실 전경

 대통령실이 ‘공영방송 지배구조법’과 이른바 ‘노란봉투법’ 등 야당 주도로 국회에서 논의되는 법안에 대해 “대통령실이 언급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영방송 지배구조법’ 등에 대한 질문에 “입법에 대한 여러 논의와 논란을 잘 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여야가 국회에서 논의를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야당 단독으로 처리될 경우 거부권을 행사할 것이지’에 대해서도 “가정을 전제로 한 질문에는 답을 못한다”고 했다.

 내년도 예산안 처리 법정기한인 오늘, 처리가 사실상 무산된 데 대해서는 “집단 운송거부가 상당히 힘들게 느껴질 정도로 경제가 녹록지 않다”면서 “대승적인 협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남북 고위 당국자가 제3국에서 비밀리에 접촉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알고 있는 바 없다”며 “대통령실 차원에서 입장을 전한다.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3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