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윤 대통령 발언에 해명 요구...외교부는 진화에 진땀
상태바
이란, 윤 대통령 발언에 해명 요구...외교부는 진화에 진땀
  • 김정오 보도위원
  • 승인 2023.01.17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현지에 있는 우리 장병들 앞에서 아랍에미리트의 적은 이란이라고 말한 것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이란 외무부가 '외교적으로 부적절한 발언'이라면서 우리 정부에 공식 해명을 요구했다.

 윤 대통령은 어제(16일) UAE  파병 국군 아크부대를 방문해 "UAE의 적은,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고 우리의 적은 북한"이라고 발언했다.

 이에 대해 이란 외무부가 한국정부에 해명을 공식적으로 요청한 것이다.

 이란 외무부는 "한국 대통령의 간섭적인 발언을 주시, 조사하고 있다"면서, "외교적으로 부적절한 발언"이며 "이란을 비롯한 페르시아만 연안국 간의 역사적이고 우호적인 관계와 진전을 전혀 모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이란 국영TV는 더 나아가 이란 정부가 윤 대통령의 발언을 맹비난했다고 평가했다.

 외교부는 즉각 해명에 나섰다. 외교부 고위 관계자가 주한이란대사관 고위 측과 즉시 접촉했고, 주이란한국대사관도 이란 외교부를 찾아 파견 장병을 격려하려고 한 말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논란은 국회에서도 이어졌다. 외교 참사라는 야당, 윤 대통령을 엄호하는 여당이 맞섰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UAE에 가자마자 이렇게 정말 외교 참사를 또 벌였다"고 지적하자,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UAE 국민들이) 위협을 느끼는 나라가 실질적으로 이란"이라고 맞받았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3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