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회담 개최, 양국 파트너 관계 강조...'사죄표현 없는 점은 아쉬워'
상태바
한일 정상회담 개최, 양국 파트너 관계 강조...'사죄표현 없는 점은 아쉬워'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23.03.16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일본에서 기시다 총리와 1시간 반가량 정상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은 일본이 협력 파트너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고, 기시다 일본 총리는 "한일 관계의 새로운 장을 열 수 있는 기회"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강제동원 문제를 비롯한 과거사에 대한 언급이나 사과는 없었다.

 기시다 총리는 한일 관계 개선의 의미를 부각했다.

 그는 "오늘 정상회담 자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저 사이에 셔틀 외교의 재개에 대해서 의견을 일치했다"면서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셔틀 외교를 복원해 정치, 경제, 문화 등의 분야의 소통을 강화할 뜻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일본이 협력 파트너인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자유,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안보 경제 글로벌 어젠다에서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협력해야 할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한편, 두 정상은 오늘 아침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동시에 언급하면서 긴밀한 안보 분야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하지만 강제동원 배상 문제 해결과 관련해 한국의 선제적 '결단'에도 불구하고 98년 김대중 오부치 선언을 계승한다는 표현뿐 직접적 사과 언급은 없었다.

 한일 관계 개선이라는 공동의 이익은 얻었지만 오늘, 일본의 성의 있는 호응이 나왔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3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