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지사, 재개원한 평택성모병원 방문
상태바
남경필 지사, 재개원한 평택성모병원 방문
  • 홍유근 경기도본부장/기자
  • 승인 2015.07.1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메르스로 인한 의료진 및 환자 격려

   
▲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3일 오후 평택성모병원을 방문해 환자를 위로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으로 폐쇄했다가 최근 재개원한 평택성모병원을 방문, 정상화 노력 중인 의료진을 격려하고 환자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남 지사는 13일 오후 강득구 경기도의회 의장과 함께 평택성모병원을 방문하고 “어려울 때 우리는 하나였고 하나 된 경기도로 극복할 수 있었다.”라며 “여러분이 훌륭히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경기도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격려했다.

 이날 2시 30분경 병원에 도착한 남 지사는 체온 체크를 한 후 제일 먼저 병원 1층 로비에 마련된 희망나무에 ‘어려울 때 우리는 하나였습니다. 하나 된 경기도의 힘을 믿습니다’라는 희망메시지를 남겼다. 강득구 경기도의회 의장도 ‘의료진 여러분, 환자 여러분 모두 힘내세요. 파이팅’이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남 지사는 이어 신생아실을 들러 태어난 지 3일 된 신생아를 살펴본 후 4층 산부인과 병동에 입원해 있는 신생아의 엄마를 만나 격려했다. 쉽지 않은 결정을 하셨다는 남 지사의 말에 산모는 “소독도 잘해주셔서 깨끗하다. 첫째를 이곳에서 낳았기 때문에 둘째도 믿고 왔다. 셋째도 여기서 낳을 예정”이라고 답했다. 남 지사는 “얼마 전에 도청에서 여섯째 낳고 일곱째를 뱃속에 가진 분이 상을 받으셨다. 셋째까지 낳으신다니 애국자시다. 건강히 잘 퇴원하시기를 바란다.”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남 지사는 “신생아를 보니 희망이 보이더라. 평택성모병원도 다시 탄생했다는 마음으로 평택 주민을 위해 노력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산부인과 병동 방문 후 남 지사는 8층 입원 병동으로 이동, 재개원 후 첫 번째 입원환자를 만나 위로했다. 남 지사는 충분한 대처능력이 있을 것으로 판단해 평택성모병원 입원을 결정했다는 환자의 말에 “쉽지 않은 결정이었겠지만 잘하신 결정”이라며 빠른 완치를 기원했다.

 이어 남 지사는 최초 메르스 환자가 입원했던 8104호 병실을 돌아보고 환기구 개선 사항 등을 확인했다. 평택성모병원은 재개원을 하면서 감염통로로 지적됐던 환기구를 새로 달고, 6인 병실을 모두 4인실로 바꿨다.

 병원 순회를 마친 남 지사는 병원장실에서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았던 이 병원 간호사 2명과 양진 평택성모병원 이사장, 이기병 병원장과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남 지사는 간호사에게 격리기간 동안 힘들지 않았는지를 묻고, 앞으로 환자들을 잘 돌봐 달라고 당부했다.

 평택성모병원은 지난 5월 29일 메르스 확산으로 자체 폐쇄 결정을 내렸다가 38일 만인 지난 6일 재개원했다.

 한편, 경기도는 메르스 중점치료센터로 운영 중인 경기도립의료원 수원병원의 마지막 메르스 확진환자가 13일 퇴원함에 따라 의료진에 대한 메르스 검사와 병원 훈증소독이 마무리되는 다음 주 월요일(20일)부터 수원병원을 재개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83-3224.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원 부장
  • Copyright © 2024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