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통령실, 천공 개입 의혹 제기 고발로 입막음 시도'
상태바
민주당, '대통령실, 천공 개입 의혹 제기 고발로 입막음 시도'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3.02.0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3일 윤석열 대통령의 관저를 결정하는 과정에 역술인 '천공'이 개입했다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한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과 그의 발언을 최초 보도한 언론사 뉴스토마토와 한국일보 기자를 대통령실이 고발하기로 한 것을 두고 "천공 관저 선정 개입 의혹에 대해 어물쩍 넘어갈 생각 말고 투명하게 해명하라"고 비판했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무조건 가짜라고 우기고 의혹을 제기한 사람들을 고발해 입막음을 시도한다고 덮일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안 수석대변인은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이 저서를 통해 지난해 4월 1일 당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인수위 소속 사람과 천공이 총장 공관과 육군 서울사무소에 들렀다는 보고를 받았다"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며 "대통령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지만 보고가 생명인 군 특성상 육군 참모총장에게 허위 보고가 이뤄졌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남 전 총장도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는 보고받은 것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지난해 11월경 다른 언론사의 통화 녹취 내용에는 부정하다가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떠도는 풍문인지 가짜뉴스인지는 확인해보면 알 일"이라며 "차라리 CCTV 영상과 출입 명단, 거명된 인사의 당일 행적을 신속히 공개하면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손바닥에 '임금 왕'자를 쓰고 토론에 나오는 등 무속과 관련된 온갖 구설에 올랐던 대통령 부부라는 점에서 더더욱 투명하게 해명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앞서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내고 "'천공이 왔다고 들은 것을 들은 것을 들었다'는 식의 '떠도는 풍문' 수준의 천공 의혹을 책으로 발간한 전직 국방부 직원과, 객관적인 추가 사실확인도 없이 이를 최초 보도한 두 매체 기자들을 형사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역술인이 의사 결정에 참여하였다'는 식의 터무니없는 가짜 의혹을 제기한 것은 공무원들과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악의적 프레임"이라며 고발 이유를 밝혔다.

 또 "주권자인 국민 앞에 '대통령 관저 이전에 천공이 관여했다'는 중대한 의혹을 제기하려면, 최소한 천공의 동선이 직·간접적으로 확인되거나 관저 출입을 목격한 증인이나 영상 등 객관적 근거라도 있어야 한다"고 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에서 "그분(천공)의 판단만 갖고 되지는 않았을 거라고 본다"며 "매우 부적절한 상황인데 대통령실에서 당시 CCTV 공개하면 다 나오는 것 아니겠나. 간단한 문제 같다"고 CCTV 정보 공개를 요구했다.

 정 의원은 "일단 알려진 게 부승찬 전 국방부 대변인의 제보와 책에 내용을 썼다는 것 아니겠나. 그 내용을 보면 상황이 굉장히 구체적이기 때문에 사실일 가능성이 높지 않나라는 생각을 한다"면서 "대통령 관저 이전이라는 굉장히 국가안보상 중요한 사안을 역술인의 판단에 의해서 했다고 하면 굉장히 문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굉장히 부적절하고 국민들이 보기에 안 좋은 것이지만 그게 법률적으로 불법은 아니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83-3224.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원 부장
  • Copyright © 2024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