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한일정상회담은 피맺힌 역사를 팔고 추진한 회담'
상태바
정의당, '한일정상회담은 피맺힌 역사를 팔고 추진한 회담'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3.03.1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정의당은 16일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피맺힌 역사를 팔고, 대법원 판결까지 무시하며 추진한 정상회담"이라고 비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정의당 재창당 전국대장정' 제주 일정 중에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의 강제동원 사실 인정과 전범기업 직접 배상만큼은 약속받아 와야만 할 것"이라고 촉구하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면 대한민국 국민이 준 숙제에 대해 분명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며 "국민이 내준 숙제 해결은커녕 일본 앞에 납작 엎드려 과거사에는 면죄부를 주고, 일본 기업에만 이익이 되는 못난 협상을 하려면 돌아올 생각을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처리 비용을 아끼기 위해 바다에 후쿠시마 핵 오염수를 버리는데, 그 피해는 우리나라 제주, 부산 어민들이 고스란히 떠안게 생겼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반드시 후쿠시마 핵 오염수 해양투기 문제도 해결하고 돌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선희 정의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요미우리 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굴욕 외교, 외교 참사의 기획자이자 몸통임을 스스로 고백했다"면서 "대통령 한 사람의 생각만 달라져도 강제동원 해법이 달라질 수 있음을 공표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위 대변인은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역사를 지워 일본에 국익을 철저하게 챙겨주는 '윤석열식 한일 외교'는 참으로 위험하다"며 "친일적 역사관과 오판으로 나라와 국민을 팔아넘기고 있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 내 윤 대통령의 여론이 매우 좋다. 계속 일본에 계시는 것이 윤 대통령의 개인적 실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부디 일본에 계속 남아 있을 것을 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83-3224.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원 부장
  • Copyright © 2024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