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국회의장 중국-베트남 공식 방문
상태바
김형오 국회의장 중국-베트남 공식 방문
  • 이일성 발행인
  • 승인 2009.11.20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텐진대 명예박사학위 수여 및 특별강연 -
   
 중국을 공식 방문중인 김형오 국회의장은 11월 19일(목) 중국 명문대학교 중 하나인 텐진대(天津大)에서 명예 박사학위(관리학)를 수여받았다.
 1895년 중국 근대교육사상 최초의 대학으로 설립된 텐진대가 115년 역사에서 명예박사학위를 수여한 것은 두 번뿐이며 외국인으로는 김 의장이 처음이다. 중국은 모든 대학의 명예박사학위 수여가 국무원 동의를 거쳐 국무총리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등 매우 까다로운 절차를 필요로 한다.

 김 의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고속철로 텐진으로 옮겨와 ‘중국 제3의 성장축’으로 평가받고 있는 텐진시 빈하이신구(濱海新區) 경제특구를 시찰한 뒤 텐진대에서 명예박사학위를 수여받고 특별강연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텐진대 공커(龔克) 총장을 비롯한 500여명의 학생 및 교직원과, 김 의장을 수행한 한나라당 이병석 구상찬 정미경 의원, 민주당 오제세 의원, 자유선진당 임영호 의원, 최거훈 의장비서실장, 허용범 국회대변인 및 신정승 주중국대사 등이 참석했다.
 또, 텐진시 시찰차 현지를 방문한 한나라당 이주영, 민주당 이윤석 의원 등 국회의원 8명도 특별히 참석했다.

 이에 앞서 전날 베트남에서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김 의장은 이날 오후 인민대회당에서 우방궈(吳邦國)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중국 국가서열 2위)과 1시간여 동안 ‘한-중 의회정상 회담’을 가진 데 이어 우 위원장이 주최한 공식 환영만찬에 참석했다.이 자리에는 중국측에서 천즈리(陳至立) 전인대 상무위 부위원장, 차오웨이저우(曹衛洲) 중한우호소조 회장, 쑨웨이(孫偉) 전인대 상무위 부비서장,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 등이 배석했다.

 김 의장은 회담에서 올해 중국 건국 60주년을 축하하면서, “국제금융위기로 세계경제가 위축되었을 때 중국은 그 위기를 바로잡는 결정적 역할을 했다. 중국경제가 안정됨으로써 세계 각국이 금융위기 극복에 자신감을 회복하게 되었다”고 평가하고, “이는 세계무대에서 중국의 역할이 갈수록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실례”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한-중 양국은 수교 17년 동안 세계 어떤 나라보다 빨리 관계발전을 이뤄왔으며, 특히 작년 양국 정상간 교환방문을 통해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가 구축된 것을 계기로 이제는 양국관계가 내실화되도록 상호 노력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강조하면서, “국제금융위기에 직면해 양국이 통화스왑 체결 등 위기극복을 위해 신속하게 협력했듯이 앞으로도 보호무역주의에 공동 대처하면서 교역확대 기반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지금은 세계 어떤 나라도 혼자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고, 그래서 협력관계가 더욱 중요하다는 우방궈 위원장의 말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양국 의회간의 교류활성화도 이번 저의 방문을 통해 더욱 촉진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한중 양국은 북핵문제를 비롯한 지역문제에서도 보조를 맞추고 있다”면서 “중국은 중한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중한관계의 발전은 두 나라 모두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이익”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의장은 베이징의 조어대(釣魚臺)에 여장을 풀었으며, 20일 오후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을 면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83-3224.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예원 부장
  • Copyright © 2024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