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축제 '남아공월드컵' 성대한 막올려
상태바
지구촌 축제 '남아공월드컵' 성대한 막올려
  • 이일성 발행인/ 기자
  • 승인 2010.06.12 0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개막전 남아공-멕시코 1:1로 비겨 -

▲ 아프리카 전통의상을 입은 무용수들의 화려한 개막 춤
 역대 월드컵 역사상 최초로 아프리카 대륙에서 열리는 남아공월드컵이 11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요하네스버그 사커시티 스타디움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가졌다.  

  19번째를 맞는 남아공월드컵에 출전하는 32개 출전국은 아시아(4개국), 북중미(3개국), 남미(5개국), 유럽(13개국), 아프리카(6개국), 오세아니아(1개국) 등에서 치열한 지역예선을 거쳐 대륙을 대표해 본선 무대에 올랐다.
 본선에 진출한 32개국은 결승전이 끝나는 7월 12일 까지  32일 동안 남아공을 비롯한 전세계인들을  축구 월드컵의 즐거움으로 유혹한다.

▲ 남아공 월드컵 개막식
 이들 32개 출전국들은 요하네스버그, 포트 엘리자베스, 넬스프루이트, 케이프타운, 더반, 폴로콰네, 블룸폰테인, 프리토리아, 러스텐버그 등에 위치한 총 9개의 경기장에서 경기를 펼친다. 

 개최국 남아공과 멕시코의 조별리그 A조 첫 경기에 앞서 열린 개막식에서는 '상반됨이 공존하는 땅', '우리와 함께 숨 쉬는 아프리카', '하나 된 아프리카', '하나 된 세계' 등을 주제로 아프리카 전통 공연을 접목해 선보였다.

▲ 남아공 의상을 한 축하 개막 춤
 아프리카에서 풍요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대형 딱정벌레는 대형 자블라니를 굴리며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의식을 펼쳤다.
 또 화려한 아프리카 전통의상을 입은 270여명의 무용수들은 전통 춤을 선보였고, 미국의 R.켈리를 비롯해 티모시 몰로이, 탄디즈와, 페미 쿠티 등 아프리카의 유명 뮤지션들의 공연도 이어졌다. 이에 관중석의 팬들은 부부젤라를 활용해 뜨거운 함성으로 답했다. 
 한편 뒤이은 개막식에서는 주최국 남아공과 멕시코의 대전에서 1:1 무승부로 비겨 개최국 첫경기 불패라는 징크스를 이어나갔다.

 이번 남아공월드컵의 마스코트는 표범을 의인화한 '자쿠미'다.
 남아공을 의미하는 국가분류코드인 '자(ZA)'와 2010년 중 10을 의미하는 아프리카 토착어 '쿠미(KUMI)'가 합쳐진 자쿠미는 남아공의 여러 부족 가운데 하나인 코사족 언어로 '어서 오세요'라는 의미도 갖고 있다.
 녹색의 머리카락이 인상적인 자쿠미는 전세계인과 함께 인종차별을 떨쳐내겠다는 남아공 국민들의 의지도 담고 있다.

 공인구는 '자블라니'로 3차원 곡선 형태로 제작된 가죽조각 8개를 붙여 역대 공인구 가운데 가장 구형에 가깝게 만들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멕시코전에서 후반 9분 이번 대회 첫골을 넣은 차발랄라
 대한민국은 8번째 월드컵 무대에 나서는 허정무 감독(55)이 이번 월드컵을 통해 월드컵 원정 첫 16강 진출을 목표로 그동안 많은 노력을 해왔다. 역대 최다 해외파를 앞세우고, 대한민국은 B조에서 그리스(12일), 아르헨티나(17일), 나이지리아(23일)와 경기를 펼친다.

 이에 대한민국은 12일 오후 8시30분 넬슨 만델라 베이 스타디움에서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그리스와 본선 첫 경기를 갖고, 이후 17일 오후 8시30분 사커시티 스타디움에서 아르헨티나와, 23일 오전 3시30분 모세스 마비다 스타디움에서 나이지리아와 마지막 경기를 치르는 데, 오늘 그리스와의 첫 경기에서는 대한민국 도시 농촌 골곳마다 집단 응원으로 온통 축제의 장으로 이어진다.

 한편 44년 만에 월드컵 본선에 나서는 북한은 세계 최강 브라질, 우승후보 포르투갈, 아프리카의 신흥 강호 코트디부아르와 한 조에 속해 고전이 예상되지만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하겠다는 의지가 대단하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남아공월드컵 총 상금규모를 역대최대인 4억1000만 달러(약 4727억원)로 책정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후보 국가로서는 월드컵 최다 5회 우승에 빛나는 브라질과 디펜딩챔피언 이탈리아, 유럽챔피언 스페인 등이 강력한 우승후보들고, 이외에도 조직적이며 토너먼트에 강한 온 독일과 '축구종가' 잉글랜드, '오렌지군단' 네덜란드 등도 우승후보군으로 거론되며, 코트디부아르는 경계해야 할 다크호스로 꼽히고 있다. 

 세계인의 지구축구 월드컵이 이제 그 서막을 알리고 있다.
 우리모두 대한민국의 16강 진출을 흔쾌히 빌며, 힘찬 응원을 보내자.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