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남자축구] 김학범호, 이란 2-0 격파... 8강 진출
상태바
[AG남자축구] 김학범호, 이란 2-0 격파... 8강 진출
  • 이상수 기자
  • 승인 2018.08.23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대표팀의 이승우가 23일 오후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남자축구 16강전에서 추가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대표팀이 이란을 물리치고 8강에 진출했다.

 23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남자축구 16강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4-3-3 포메이션을 중심으로 경기를 펼쳤다.

 최전방에 황의조를 중심으로 이승우와 손흥민이 맹공을 가했으며, 허리에서는 황인범, 이승모, 장윤호가 호흡을 맞췄다. 수비는 김진야, 황현수, 조유민, 김문환이 구축으며, 마지막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한국은 경기 주도권을 잡으면서도 전반 중반이 될 때까지 골을 터뜨리지 못해 다소 아쉬움을 자아냈다.

 그러나 전반 40분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골에 대한 갈증을 시원하게 풀어줬다.

 이승우의 스루 패스를 받은 황인범이 좌측을 돌파해 문전으로 정확한 패스를 찔러 넣었고, 좋은 위치를 잡고 있던 황의조가 그대로 오른발 슛으로 이란 골문을 열은 것. 황의조는 이번 대회 5번째 골을 터뜨리게 되었다.

 1-0으로 앞선 채 후반을 맞은 한국은 후반 9분 이승우가 상대 수비수 3명을 제친 뒤 오른발 슈팅으로 이란의 골망을 흔들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측면에서 연결된 공중볼을 잡은 이승우는 자신감 있는 돌파로 상대 수비수들을 제친 뒤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이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후반 13분 한국 대표팀의 골키퍼 조현우가 이란의 중거리 슈팅을 막아낸 후 통증을 호소하며 송범근과 교체되는 안타까운 상황도 발생했다.

 김학범 감독은 조현우의 부상에 대해 “조현우의 상태는 체크를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8강에 진출한 한국은 오는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과 4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