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남자축구, 일본 2:1로 제압하고 대회 2연패 달성
상태바
[AG] 남자축구, 일본 2:1로 제압하고 대회 2연패 달성
  • 이상수 차장/기자
  • 승인 2018.09.01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AG 남자축구대표팀 이승우가 1일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한국이 ‘숙적’ 일본과 치열한 접전을 펼친 끝에 승리를 거두고, 아시안게임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한 한국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통산 5회로 최다 우승(공동 우승 2회)을 기록했고, 사상 첫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하는 겹경사를 맞았다.

 두 팀은 전반 초반 치열한 접전을 펼쳤지만, 이내 한국이 주도권을 잡았다. 한국은 손흥민과 황희찬이 좌우 측면에서 저돌적인 돌파로 상대 수비를 긴장시켰고, 전반 6분에는 손흥민의 패스를 이어받은 황인범이 문전으로 패스를 찔러줬고, 쇄도하던 황의조가 발을 뻗어봤지만 슈팅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일방적인 공격을 펼친 한국은 전반 22분 황의조가 문전에서 수비수를 제친 뒤 슈팅을 시도했지만 균형이 무너지며 정확도가 떨어졌고, 일본도 전반 23분 이타쿠라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전반 27분에는 미요시가 찬 날카로운 슈팅을 조현우가 선방하면서 가까스로 위기를 모면했다.

 양팀 모두 변화 없이 후반전에 나섰다. 그러나 팽팽한 균형은 후반 초반까지 이어졌다. 한국은 후반 10분 손흥민이 아크 부근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고, 후반 11분에는 김정민을 빼고 이승우를 투입하며 공격에 무게를 더했다.

 그러나 일본이 좋은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후반 15분에는 이와사키가 문전에서 날카로운 오른 발 슈팅을 날리면서 한국이 한차례 가슴 철렁한 순간을 맞기도 했다. 한국은 후반 18분 황희찬이 측면에서 올려준 패스를 황의조가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문을 살짝 빗겨가고 말았다.

 한국은 후반 30분 프리킥 상황에서 김민재가 헤딩 슈팅을 날렸지만 무위에 그쳤고, 후반 42분에는 이진현 대신 장윤호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그러나 승패는 쉽게 갈리지 않았고, 결국 연장전에 돌입하게 됐다.

 한국은 연장전 시작과 동시에 손흥민이 문전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날리며 상대 골키퍼를 긴장시켰다. 팽팽한 균형은 연장전이 돼서야 깨졌다. 연장 전반 3분 손흥민이 끌고 가던 공을 이승우가 정확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면서 일본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이승우의 골로 기세가 오른 한국은 연장 전반 11분 황희찬이 높이 뛰어올라 헤더 골을 터뜨리면서 일본을 두 골 차로 따돌렸다. 일본도 부지런히 반격에 나섰고, 연장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우에다가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경기는 결국 한국의 2-1 승리로 마무리됐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