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18.12.13 목 20:26  
종합뉴스 전국뉴스 방송/포토 독자광장
전체기사 기사제보 기사제보
> 뉴스 > 문화 > 공 연. 전 시
     
서숙양 작가, '품다(BROOD)' 조형물로 거제도 도장포 마을을 예술로 입히다
2018년 11월 28일 (수) 08:49:23 이예원 문화부차장 won1124@sunnews.co.kr
   
▲ 거제도 '도장포 마을에 설치된 '품다(BROOD)' 조형물

 서숙양 작가는 지난 27일(화) 경남 거제도 도장포 마을, 일명 바람의 언덕으로 알려진 곳에 낙후된 주변시설과 경관을 개선하고 예술이 접복된 관광구역으로 만들기 위한 '도장포 마을 고도화 특화 사업'에 참여하여 '품다(BROOD)' 라는 조형물을 설치 완료 했다.
 점진적인 마을 개선의 방법으로 미술을 접목하여 도장포 마을을 다른 중소 도시들과 차별화된 예술적으로 승화된 특색 있는 지역으로 만들기 위해 마을 주민들과 협의하고 거제시에 제안하여 협력을 얻어 이루어진 것이다.

 서 작가는 풍요의 상징인 호박 이미지를 어머니에 대한 사랑, 감사, 포용 등 따뜻한 메시지를 담아 평면 도판에 그리기도 하고 조형물로 제작하여 시각적 효과를 상승시키고 있으며, 이미지 부각을 극대화하기 위해 형광빛 채색, 순금(純金)을 입힌 채색으로 자신의 예술영역을 확실하게 구축하고 있다.

   
▲ 거제도 일명 '바람의 언덕' 올라가는 광장에 세워진 조형물. 뒤로 화장실 건물이 보인다

 호박이 모티브가 된 조형물을 자연 경관, 역사적 배경, 주변 사물과 조화롭게 구성하여 일정 공간을 예술로 승화 시키는 설치미술 영역으로 발전하고 있는 촉망받는 작가로 알려져 있다.

 작가는 경남 거제도 도장포 마을에서 바람의 언덕으로 올라가는 메인 광장에 조형물과 아트월을 설치하여 주변 환경을 예술 담은 광장으로 개선하고 있으며, 마을 중턱의 300년 이상 된 동백나무 숲을 예술적 감각으로 개선하여 관광객들에게 걷고 싶은 둘레길을 선사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또한 자연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예술성 높은 디자인으로 마을 지붕, 골목길, 입간판들을 재정비하여 다른 마을과 차별화된 인기 있는 관광지역으로 만들 계획이다.

 도장포 마을 상징이 될 작품명 '품다(BROOD)'는 호박을 디자인하여 만든 것으로 호박의 5개 선을 따서 만든 그늘막 형태의 회화조형물이다. 햇볕을 피할 수 있는 기능성과 파란 하늘과 바다가 어우러짐을 묘사한 회화적 작품으로 바닷바람이 거친 마을을 안전하게 품고자 하는 바람이 들어있다.

 서숙양 작가는 "작품 속에 들어가 시원하게 그늘을 즐기고 바람과 비도 피할 수 있으며, 아트월 무대에서 펼쳐지는 공연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보면서 행복감을 느꼈으면 한다. 마을을 예술 담은 공간으로 변화시키는 작업은 예술인 인생에서 의미 있는 작업이라 생각하고 있어 사명감을 가지고 마을 사람들과 하나 된 마음으로 작업하고 싶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
이예원 문화부차장의 다른기사 보기  
ⓒ 썬뉴스(http://www.su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3)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JamesTog
(193.XXX.XXX.117)
2018-12-03 21:59:42
Test, just a test
Hello. And Bye.
LukyanThank
(176.XXX.XXX.239)
2018-12-02 13:42:54
Порно тэд джонс и затерянный город
Бесплатные порно фильмы. Колготки нейлон колготки русские чулки в колготках колготки.. Здесь имеется возможность смотреть онлайн со смартфона в качестве 720 отличный эро фильм короткие и порно ролик : короткие и рвет колготки..
annaRom
(195.XXX.XXX.56)
2018-11-30 04:19:59
Детективное агенство
Детективное агенство, лучшие цены, полный спектр услуг.

Берем оплату только за сделанную работу, имеем огромный опыт, не нарушаем сроки, имеем огромный спектр возможностей и связей, в этом мы лучшие.

Список наших услуг:

Семейные

-Выявление факта супружеской неверности
-Проверка интернет-измен
-Сбор информации на будущего жениха/невесту
-Наблюдение за подростком, установление круга общения и досуга, выявление проблем наркомании и аморального образа жизни.
-Проверка няни ребёнка
-Розыск отцов, алиментщиков
-Розыск пропавших родственников и родственников с которыми утеряна связь
-Розыск пропавших детей
-Выявление амурных аферистов и мошенников


Услуги для частных лиц

-Любая информация из МВД, ГИБДД, Налоговой, ФССП, ФМС, Банков и Сотовых операторов.
-Определение местоположения человека по мобильному или
-Информационное досье
-Установление факта слежки
-Контроль телефона
-Проверка образа жизни человека
-Проверка алиби
-Розыск пропавших людей
-Розыск должников и их имущества
-Расследование преступлений
-Взломы и архивы переписок Вконтакте, других соцсетей, почт.
-Детализации телефонных разговоров и смс
-Уничтожение компромата и негатива в интернете (Эксклюзив)
-Дискредитация личности (Эксклюзив)

Услуги для бизнеса и юридических лиц

-Выявление коммерческого шпионажа
-Проверка контрагентов и партнеров
-Конкурентная разведка
-Корпоративные расследования
-Сбор информации на юридическое лицо
-Поиск скрытых активов
-Проверка сотрудников
-Поиск контрагентов и поставщиков конкурентов


Время работы: с 10:00 до 22:00 по МСК

Контакты:
+79787094870 (Телефон, Telegram, Whatsapp, Viber)
전체기사의견(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02-762-6886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FAX 492-8736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 200길 32-4 (만촌2동 935-6) | 053-746-3223, 283-3223 | FAX 053-746-3224, 283-3224
신문등록 대구아00028 | 등록일자 2009년 7월 29일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李恒英 | 편집인 李日星
독자제보 010-2010-7732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송경희 부장
Copyright 2009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