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범 코치, 심석희 성폭행 인정...검찰로 송치
상태바
조재범 코치, 심석희 성폭행 인정...검찰로 송치
  • 이상수 차장/기자
  • 승인 2019.02.07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를 성폭행한 혐의로 추가 고소된 조재범 전 코치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다.

 조 전 코치는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으나 경찰은 심 선수가 작성한 메모 등에서 혐의를 입증할 근거와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조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이날 오전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심 선수로부터 조 전 코치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해 50여일 간 수사한 끝에 조 전 코치가 심 선수가 고등학교 2학년이던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국체육대학 빙상장 등 7곳에서 심 선수를 수차례 성폭행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경찰은 심 선수의 구체적이고 일관된 피해 진술, 조 전 코치와 심 선수가 성폭행과 관련한 대화를 나눈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심 선수의 동료·지인 등 참고인들의 진술을 토대로 이 같이 판단했다.

 특히 심 선수가 작성했던 메모가 조 전 코치에 대한 혐의 입증에 중요 단서로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 선수는 성폭행 피해가 있을 때마다 메모를 작성했고 이를 경찰에 제출했는데 총 분량은 100쪽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 메모에는 성폭력 피해로 암담한 심경을 털어놓거나 범죄사실을 암시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경찰은 심 선수를 4차례 조사하는 과정에서의 진술 내용과 메모 내용이 대다수 일치한 점에도 주목했다.

 경찰은 이 같은 메모 내용을 토대로 조 전 코치의 범행 일시와 장소 등을 특정했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성폭력 사례와 비교해 봐도 유력하게 볼 수 있는 증거가 많이 나와 혐의 입증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전했다.

 앞서 조 전 코치는 2차례 피의자 조사에서 성폭행 혐의를 완강하게 부인했지만 결정적 증거로 인해 결국 추가 처벌을 받게 됐다.

 한편 조 전 코치는 현재 상습상해 혐의 등으로 2심 재판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아 수감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