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덕 센터장 추모물결...'응급의료체계 구축한 리더'
상태바
윤한덕 센터장 추모물결...'응급의료체계 구축한 리더'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19.02.0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에 근무하던 중 돌연 사망한 국립중앙의료원 윤한덕(51)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대한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7일 대한응급의학회는 성명을 내고 “설날 연휴에 발생한 청천벽력과 같은 비보에 애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학회는 “윤 센터장은 중앙응급의료센터장으로서 한결같이 우리나라 응급의료의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며 “응급의료기관평가, 국가응급진료정보망 구축,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등 우리나라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선도적인 임무를 수행하던 진정한 리더”라고 윤 센터장의 삶을 돌아봤다.

 이어 “학회는 윤 센터장의 응급의료에 대한 열정과 헌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그 숭고한 뜻을 잇고 받들어 우리나라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최상의 응급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센터장은 지난 4일 오후 6시께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 전용 헬기를 도입하고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하는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하는 데 헌신한 인물로 꼽힌다.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도 지난해 10월에 낸 저서 ‘골든아워’에서 윤 센터장을 ‘황무지에서 숲을 일구겠다’는 선택을 한 인물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이 교수는 “윤한덕은 응급의학과 전공의 수련 기간에 응급실을 ‘지옥’ 그 자체로 기억하고 있었다”며 “그것이 그를 지금 이 자리에 밀어 넣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후 윤한덕은)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를 맡아 전국 응급의료체계를 관리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또 이 교수는 2009년 가을 외상센터 관련 심포지엄에서 만난 윤 센터장의 모습을 “대한민국 응급의료체계에 대한 생각 이외에는 어떤 다른 것도 머릿속에 넣고 있지 않은 것 같았다”고 돌아봤다.

 윤 센터장의 발인 및 영결식은 오는 10일 오전 9시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