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미국이 말한 北 추가핵시설, 확인 어려워'
상태바
국방부, '미국이 말한 北 추가핵시설, 확인 어려워'
  • 김정오 보도위원
  • 승인 2019.03.05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원인으로 지목된 영변 외 북한 핵시설이 분강 지구의 핵시설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5일 “영변 핵시설 외 시설이 북한 분강 지구의 핵시설인지 여부는 확인하기 어렵다”며 “일각의 관측에 대해 맞다, 아니다고 할 계제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리 정부가 영변 외 북한 핵시설에 대해 얼마나 파악하고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우리 정부와 군 당국은 대부분의 북한 핵 활동에 대해 앞서 여러차례 “미국과의 공조 하에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사실상 거의 모든 북핵시설 현황을 파악하고 있음을 시사해왔다.

 분강 지구에 대한 확인 요청에 대해 “확인이 어렵다”는 정부의 공식 답변은 북한 핵시설 현황이 알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분강 지구에 대해 지나친 관심이 쏠리는 것을 경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분강 지구 외에 다른 시설의 현황이 드러날 수 있어 이를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북미정상회담 결렬 뒤 영변 핵시설 외 ‘그 이상’이 있다고 언급했고, 이와 관련해 국내 한 매체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그 이상’은 분강 지구 핵시설이라고 전했다.

 이용호 북한 외무상 역시 회담 결렬 후인 지난 1일 심야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영변 이외에 한 가지를 더 (비핵화)해야 한다고 끝까지 주장했다”고 했다. 이 ‘한 가지’가 분강 지구가 아니겠느냐는 추측이 무성한 상황이다.

 분강 지구는 북한 핵시설의 심장부로 알려진 영변 핵 단지의 북서쪽 인근에 위치해 있고, 북한은 외부 탐지를 우려해 분강 지하에 시설을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측은 이번 협상에서 영변 핵 단지 폐기를 수용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미국 측이 분강 지구 폐기 카드를 강하게 밀어붙이자 더 이상 논의가 진전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분강 지구에는 영변 핵 단지보다 더 큰 규모의 원심분리기 등 핵 관련 시설이 가동 중이라는 관측마저 제기되고 있어 향후 북한에 영변 외 핵시설이 어느 정도 규모로 분포, 가동되고 있는지 현황 파악이 제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선행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