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유성엽·황주홍' 2파전...13일 원내대표 선출
상태바
평화당, '유성엽·황주홍' 2파전...13일 원내대표 선출
  • 조창영 서울본부/정치2부장
  • 승인 2019.05.1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유성엽, 황주홍 의원

 민주평화당이 오는 13일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당초 평화당은 9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할 예정이었지만 의견을 모으지 못했다.

 광주·전남 지역 의원들이 추대하기로 뜻을 모은 천정배 평화당 의원과 연임 의견이 제기된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 모두 차기 원내대표직을 고사하면서다.

 최경환 평화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원내대표 선출을 위해 합의 추대를 노력했지만 당사자들이 고사해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안한대로 경선 절차에 들어가기로 했다"며 "10일 등록을 받고, 13일 오전 9시 30분 의총을 열어 선출하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최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유성엽·황주홍 평화당 의원이 출마 의사를 표명했다며 "(평화당 최고위원인) 유 의원이 원내대표가 되면 최고위원직을 사퇴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농해수위 위원장인 황 의원은 원내대표가 될 경우 위원장직이 다른 당으로 갈 수 있어 고민 중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차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장정숙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내일 오후 3시까지 후보자 등록을 마감할 예정"이라며 "1차에서 재적의원 과반수로 당선자를 정하고, 만약 당선자가 나오지 않으면 2차 결선 투표에서 다득표자를 차기 원내대표로 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