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사퇴, '선거제 및 사법개혁 완수해달라'
상태바
김관영 사퇴, '선거제 및 사법개혁 완수해달라'
  • 조창영 서울본부/정치2부장
  • 승인 2019.05.14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고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4일 “지난 11개월을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격동의 시간'을 보낸 것 같다”며 후임에게 선거제·사법기관 개혁 완수를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퇴를 하루 앞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고별 기자간담회를 갖고 “김관영의 이름으로 이룬 것이 무엇이 있었냐고 자문한다면 국회 특활비 사실상 폐지와, 선거제도 개혁의 패스트트랙 상정 두 가지를 말할 것”이라며 “한 가지 더 지난 8일 우리당의 결의”라고 말했다.

 그는 논란이 됐지만 통과된 선거제 패스트트랙을 두고 “다당체제가 만들어진 20대 국회가 아니면 선거제도 개혁을 이룰 수 없을 것”이라며 “후임 원내대표가 당의 노력을 충분히 감안해 잘 마무리 지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또 “국회의원 특권폐지와 관련해서는 가장 먼저 국회 특수활동비의 사실상 폐지를 이끌었다”며 “특활비 폐지 문제에 국민 요구가 드높았지만 기득권 양대 정당은 이에 미온적이었다. 바른미래당의 과감한 결단으로 논란의 종지부를 찍게 됐다”고 자평했다.

 김 원내대표는 후임 원내대표에게 3가지를 주문했다. 그는 “첫 번째는 패스트트랙을 통해서 시작된 선거제도 개혁 및 사법기관 개혁을 반드시 완수해달라”라며 “제3당인 우리당의 끈질긴 요구와 결단으로 이뤄낸 이번 패스트트랙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두 번째는 제3당의 가치를 지켜달라”라며 “제3당은 한편에선 캐스팅보터로서 정국을 주도 할 수 있지만 자칫 잘못하면 특정 정당의 2중대라는 비판에 직면하기 십상”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당내 화합을 주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드러난 당내 갈등이 비록 불가피한 태생적인 문제에 기인하고 있지만, 우리는 지난해 창당과정에서 이를 극복하자고 뜻을 모았고 지난 8일 그 결의를 국민 앞에 다시 밝혔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 지도부 거취 문제에 논란이 있다는 주장이 있지만 새로운 원내지도부는 이런 의혹을 불식시키고 한마음 한뜻으로 기호 3번으로 내년 총선을 치를 수 있도록 당내 화합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