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우리공화당 천막에 광화문 광장 보호 요청
상태바
서울시, 우리공화당 천막에 광화문 광장 보호 요청
  • 임정순 서울본부/기자
  • 승인 2019.06.2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우리공화당 천막

 우리공화당이 광화문 광장에 설치한 불법 천막과 관련해 서울시가 경찰에 물리적 지원을 요청했다.

 서울시는 우리공화당이 천막을 계속 설치하는 것을 막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에 광화문광장 일대에 대한 시설물 보호를 요청했다.

 요청이 받아들여지면 경찰은 광장 일대를 24시간 경비하고 천막이나 텐트 등 구조물 반입을 막을 수 있게 된다.

 앞서 우리공화당은 지난 25일 서울시가 천막을 강제철거하자 곧바로 다음날인 26일 천막을 다시 설치해 농성을 벌이고 있다.

 서울시는 우리공화당이 천막을 다시 설치한 지난 26일 발송한 행정대집행 계고서에서 "서울시 승인없이 광장을 점유해 적치물을 방치하고 주변환경을 저해하는 것은 물론 시민들에게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며 "27일 18시까지 천막을 철거하라"고 최후통첩했다.

 27일 오후 6시는 자진철거 기한으로 설정된 시점으로 우리공화당이 이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조만간 강제철거에 나선다는 것이 서울시의 방침이다.

 동시에 강제철거 후 천막이 다시 설치되는 악순환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26일 서울종로경찰서에 시설물 보호(광화문광장)를 요청했다.

 서울시 도시재생실 관계자는 "불법 천막 해결을 위해 경찰과 공조해 왔지만 천막이 다시 설치되지 못하도록 시설물 보호를 요청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