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사법개혁 및 선거제 개혁 8월 안에 마쳐야'
상태바
이정미, '사법개혁 및 선거제 개혁 8월 안에 마쳐야'
  • 조창영 서울본부/정치2부장
  • 승인 2019.07.1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0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선거제도 개혁과 사법개혁의 연내 입법을 위해 다음달 안에 정개특위 심의 의결을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0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 앞선 비교섭단체 대표 발언에서 "특위 위원장을 누가 하느냐는 부차적 문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만일 이마저도 실패한다면 20대 국회는 촛불 민심과 완전히 역행한 국회, 4년 내내 극단적 대립만 벌인 ‘모두가 패자’인 국회로 기억될 것"이라며 "20대 국회가 국민들에게 마지막 선물을 드리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빚어진 고발 사건과 관련해 "모든 국민들과 마찬가지로 국회의원도 예외는 없다"면서 "법치주의를 조롱하는 것이 아니라면, 당사자 모두 자진 출석해서 구구한 논란을 끝내자"고 말했다.

 이 대표는 "불평등과 불공정 극복은 정의당의 정치적 소명"이라면서 "먼저 불평등과 불공정의 근원인 ‘갑질 경제’와 ‘부동산 불평등’을 넘어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불평등과 불공정을 극복하는 정치는 국회의 법 개정만 아니라 정부의 과감한 예산 집행을 통해서 구현돼야 한다"며 부자 증세에 토대를 둔 확장적 재정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노동 정책에 대해서는 "노동 존중으로 민주주의를 정상화해야 정부가 말하는 포용국가도 가능하다"며 "정부는 공공기관 비정규직 전환을 전면 점검하고 비정규직 사용사유 제한 등 대선 공약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오늘 연설은 제가 20대 국회에서 정의당 대표로서 드리는 마지막 연설이 될 것"이라며 "정의당은 21대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여 민생과 진보를 책임질 유력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