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일본 강제징용 새 협상안 제시 보도...'사실 무근'
상태바
靑, 일본 강제징용 새 협상안 제시 보도...'사실 무근'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19.07.11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한국 정부가 강제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기존 ‘1+1(일본과 한국기업의 기금)’ 해결안 이외의 새 협상안을 일본에 제시했다는 보도에 대해 청와대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관련 기사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일본에 협상안을 제시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문화일보는 정부가 최근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서는 한국과 일본 기업이 낸 기금(1+1)으로 해결하고 나머지 피해자들은 한국 정부가 책임지는(+α) 방안을 일본에 제시했지만, 응답이 없다고 보도했다.

 문화일보는 이 방안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어긋나지 않고, 기존 1+1안에 비해 일본 측 요구에 가까운 협상안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