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추경 볼모로 패스트트랙 방탄국회'
상태바
이인영 '한국당, 추경 볼모로 패스트트랙 방탄국회'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19.07.16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추경안 처리를 버리고 '방탄 국회'를 택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18일과 19일 이틀간 본회의를 소집하자는 한국당 요구는 명백하게 정쟁 의도가 있어서 수용하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이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특정인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기 위해 의사일정을 이틀 잡아달라는 것이 받아들여지면 국회 관행으로 굳어지게 된다"면서 "상상할 수 없는 제안이고 아주 나쁜 선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위해 연이틀 본회의를 잡아서 처리한 선례는 없다"면서 "국방 안보 사안으로 국정조사가 이뤄진 선례도 없고, 국정조사와 해임건의안을 동시 제출한 선례도 전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 당시 폭력 사태와 관련해 고소고발을 취하할 여지가 있냐는 질문에는 "처음부터 전제 조건이 될 수 없고 협상 테이블에 올라올 수도 없는 사안"이라면서 "스스로 강제해놓은 틀을 스스로 무력화하고 스스로 취하한다면 국민이 뭐라고 말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착한 추경을 나쁜 정쟁으로 그만 괴롭히길 바란다"면서, "한국당은 생트집 잡기로 일관하느니 자신들이 표현한 그대로 제발 총선용 선심이라도 한번 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 역시 한국당의 추경안 볼모 전략을 비판하면서, 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일본 경제 보복과 관련해 추경안 수정 편성을 요구하는 것은 사실상 추경을 하지 말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 의장은 일본의 경제 보복 관련해 이미 추경 예산안을 3천억 원 증액했고 한국당이 요구하는 안건도 예결위에서 충분히 심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는데도, 행정 절차상 2주 가량 소요되는 추경안 수정 편성을 요구하는 것은 고의적인 추경 처리 방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