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공동주택 품질검수제도 첫 시행
상태바
대전시, 공동주택 품질검수제도 첫 시행
  • 이경석 대전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19.07.29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야별 전문가가 입주 전 공동주택의 품질을 진단하는 공동주택 품질검수제도가 처음으로 시행됐다.

 대전시는 지난 25일 서구 복수동의 복수센트럴자이아파트(1,102세대)에 대해 ‘공동주택 품질검수 점검’을 실시했다.

 ‘공동주택 품질검수제도’는 대전시의 올해 도입한 시책사업으로 일부 전문성이 부족한 입주민을 대신해 분야별 전문가가 아파트 현장을직접 확인․검수함으로써 공동주택 품질향상 및 입주민 안전과 생활편의를 도모하는 제도다.

 이날 공동주택 품질검수는 건축, 구조, 소방, 전기 등 모두 8개 분야로 실시됐으며, 지적된 품질검수 사항은 벽체 및 옥상균열 보수, 체육관 기둥 안전시설 설치, 차량 동선 분리, 피뢰선로 보강 등 입주민의 생활편의, 안전, 공동주택 주요하자에 대한 사항이 주를 이뤘으며, 일부 우수사례는 검수단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다.

 특히 이날 품질검수에서 입주예정자들은 검수위원에게 품질검수 시주안점을 요청하고, 현장 검수에 직접 참여해 궁금한 사항을 질의하고 검수결과에 대한 총평을 듣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시는 품질검수 지적사항에 대해서는 해당 자치구와 시공사에 통보해시정․조치하도록 했으며, 시공사는 조속한 시일 내에 시정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전시 김준열 주택정책과장은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은 주민의 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관되는 세대 내·외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삶의질을 높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에 대전시는 부실시공 예방 등 주택 품질 향상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5월부터 ‘공동주택 품질검수단’50명을 구성․운영해오고 있으며, 올해 14개 단지에 대한 품질검수를 실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