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성폭행 혐의 입건 때 경찰관 접대 의혹 제기
상태바
박유천, 성폭행 혐의 입건 때 경찰관 접대 의혹 제기
  • 이무제 서울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19.07.30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박유천씨(33)가 과거 경찰 관계자들을 집으로 불러 식사를 접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담당관실은 최근 박씨와 경찰 사이 유착 의혹이 담긴 풍문을 확보하고 내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에 확보한 풍문은 박씨가 성폭행 혐의로 입건된 2016년 매니저가 소개한 경찰 관계자를 집으로 초대해 술과 저녁을 대접했다는 내용이다.

 특히 당시는 박씨가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성폭행 혐의로 조사받고 있던 중이라 논란이 있다.

 당시 강남경찰서는 한 달간 수사를 벌인 끝에 2016년 7월 박씨의 성폭행 혐의는 무혐의로 판단, 성매매와 사기 혐의만 적용해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다.

 박씨가 경찰들을 집에 불러 접대를 했다는 풍문은 오래 동안 강남경찰서 안팎에서 떠돈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풍문에서 언급된 경찰 관계자가 당시 수사팀 관계자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경찰청 공무원 행동강령에 따르면 경찰은 수사 중인 사건의 관계자와 부적절한 사적 접촉을 해서는 안 된다. 공무상 외부에서 만남을 가질 때에는 수사서류 등 공문서에 기록해야 한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내부 공문에서 사건이 경찰 단계를 떠나 검찰에 송치된 이후라 하더라도 재판이 모두 끝나기 전까지 피의자와의 접촉을 삼가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