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3Km 부근에서 총격...1명 사망·8명 부상
상태바
美 백악관 3Km 부근에서 총격...1명 사망·8명 부상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19.09.2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현지시간) 밤 총격사건이 일어난 미국 워싱턴 거리 모습

 미국 백악관과 멀지 않은 거리에서 19일 밤(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1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 1명은 의식이 없는 상태다.

 로이터 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총격이 일어난 곳은 백악관에서 약 3㎞ 떨어진 워싱턴 DC 북서부의 컬럼비아 하이츠 구역이다. 총격은 2차례 일어났다.

 먼저 19일 오후 10시쯤 1차 총격이 발생했다. 이때 총 6명(남성 5, 여성1)이 총에 맞았다. 이중 남성 1명이 숨졌고, 5명은 부상을 입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부상자들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2번째 총격은 10시 30분쯤 발생했다. 3명(남성2, 여성1)이 총탄을 맞았다. 남성 1명은 의식이 없고 호흡을 하지 않는 위독한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WP에 "2차례의 총격이 서로 관련이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 현장 인근 상가에서 목격된 2명의 남성을 용의자로 보고 CCTV를 살펴보며 이들을 추적하고 있다. 두 남성은 AK 소총을 든 것으로 알려졌다.

 미 ABC방송 관계사인 WJLA-TV는 구급차가 현장에서 희생자들을 이송하는 장면을 트위터에 올렸다. 이 방송사는 15번가와 컬럼비아 로드의 교차로에서 경찰 병력의 대대적인 대응 작전이 이뤄졌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