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서초동 촛불, 박근혜 탄핵 집회 연상되는 시민의식'
상태바
이해찬, '서초동 촛불, 박근혜 탄핵 집회 연상되는 시민의식'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19.10.07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7일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와 관련, "장소만 서초동일 뿐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한 촛불집회를 연상시키는 규모와 시민의식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규모도 놀랍지만, 폭력이 전혀 없고 쓰레기도 자진 수거를 하고 남다른 시민의식을 보여줬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서울은 물론 지역에서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시민이 자발적으로 촛불을 들기 시작했다. 외국에서도 자발적으로 참여한다는 얘기가 있다"면서 "검찰 개혁을 향한 국민의 자발적 열망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 검찰개혁특위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검찰의 직접 수사 축소, 피의사실 공표 제한, 옴부즈맨 등 검찰권의 민주적 통제와 흔들림 없는 인권 보호 방안을 추진하겠다"면서 "법사위 계류 중인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사법개혁 법안 역시 조속한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제18호 태풍 '미탁'과 관련해서는 "마침 어제 정례 고위 당정청 간담회가 있었다"면서 "이낙연 총리와 청와대 비서진하고 당이 모여서 대책 회의를 했는데 가능한 한 빨리 특별교부세를 지원해서 지급하도록 어제 합의했다"고 말했다.

 또 "어제 당정청에서 말했지만 이번 주내에 2차 특별재난지역을 발표하는 게 좋을 것 같다"면서 "세밀하게 들어가면 읍면동마다 피해 양상이 다르다. 읍면동을 2차로 지정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 신속하게 지원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