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2022년까지 병력 10만명 감축'...'전투효율 극대화'
상태바
육군, '2022년까지 병력 10만명 감축'...'전투효율 극대화'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19.10.11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은 11일 육·해·공군 3군 통합기지인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업무보고에서 "급격한 인구감소 현상에 대응하고 부대 구조를 정예화하기 위해 병력 감축에 나선다"며 '국방개혁 2.0' 정책 추진 현황을 보고했다.

 육군은 "현재 대상 육군 부대 2,053개 가운데 602개에 대한 개편이 완료됐고, 오는 2025년까지 나머지 1,451개 부대의 개편이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육군 병력은 올해 46만 4000 명에서 2022년 36만 5000 명으로 9만 9000 명이 감축되며, 군단은 2022년까지 8개에서 2개로, 사단은 2025년까지 38개에서 33개로 줄어든다.

 육군은 또 "병력 감축으로 약화하는 전투력을 보완하기 위해 군인은 전투 임무 중심으로, 민간 인력은 비전투 임무 중심으로 각각 재편하고 핵심 군사 능력을 적기에 전력화하겠다"고 보고했다.

 이를 위해 육군은 "현재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UAV)와 한국형 기동헬기, 차륜형 장갑차, 대포병탐지레이더-Ⅱ등 필수전력의 전력화가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내외 유기적 협력체계를 기초로 연구개발, 개념발전을 통해 차세대 게임체인저의 구체적 전력 소요를 창출하겠다"며 차세대 무기체계로 레이저, 사이버·전자전, 인공지능 무기, 초장사정 타격체계, 고기동 비행체 등을 언급했다.

 육군은 "전투임무 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과학화 전투훈련(KCTC)을 대대에서 연대급으로 확대하며 전투임무 체력 단련을 실시하고,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비한 한미연합 소부대 훈련을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 현지 연합훈련 참가 인원은 올해 13명에서 내년 이후 매년 300명으로 확대되고, 연합 소부대훈련은 지난해 31회에서 올해 9월 기준 64회로 증가했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