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원, 홍콩 인권법 통과...中 '보복 경고'
상태바
美 하원, 홍콩 인권법 통과...中 '보복 경고'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19.10.1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미국 하원에서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고 지원하는 3개의 법안이 잇따라 통과됐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으로 불리는 법은 미 국무부가 매년 홍콩에 대한 중국의 영향력을 평가해 홍콩이 누리는 경제·통상에서의 특별한 지위를 재검토하도록 규정했다.

 홍콩은 중국과 달리 관세나 투자, 무역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두 번째 법안에는 중국의 홍콩 자치권 침해를 규탄하고 홍콩 시민의 시위권을 지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마지막 법안에는 홍콩 인권 문제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고무탄과 최루탄 등 시위 진압 장비의 대 홍콩 수출을 중단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들 3개 법안은 민주·공화 양당의 광범위한 지지를 받아 구두투표로 하원 본회의를 통과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하원과 상원에서 공화당과 민주당은 홍콩 시민들과 단결하고 있다"고 밝혔다.

 펠로시 의장은 "만약 미국이 상업적 이익 때문에 중국에서의 인권을 옹호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세계 어디에서도 인권을 옹호할 수 있는 모든 도덕적 권위를 잃게 될 것"이라며 법안 통과에 의미를 부여했다.

 중국은 미 하원의 이같은 조치가 내정간섭에 해당한다며 맹비난하고 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중국은 미 의회 내부 사람들에게 홍콩 문제에 대한 간섭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은 미 의회가 홍콩 인권법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큰 우려를 표명해 왔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