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 발언', 정치권 비판 이어져
상태바
나경원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 발언', 정치권 비판 이어져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19.10.2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고 있는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치권은 ‘조폭행위’라며 일제히 포문을 열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는 의원들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겠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소속 의원 60여명에게 내년 총선 공천에서 유리한 점수를 주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실정법 위반 혐의로 수사대상인 사람들에게 공당 공천에서 혜택을 주겠다는 건 법치국가 원칙을 저버리는 발언”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최고위원은 “당의 요구에 따르기만 하면 불법적 행위 해도 된다는 잘못된 인식을 조장한다”고 비판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 “폭탄을 내무반에 던진 것 같다”며 “한국당을 ‘불법장려당’으로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며 크게 힐난했다.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납치 감금 피해 당사자인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다른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불법 행위를 저지른 의원들을 오히려 우대해주는 건 법치주의를 완전히 내팽개친 것”이라고 격분했다.

 이승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의 시각과 전혀 다른 판단”이라며 나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국회의 정상적 기능을 방해하고 파괴한 범죄를 저지른 것”이라며 “공천과정에서 오히려 가중처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한국당은 법 위에 서겠다는 것인가. 이번 기회에 당내 범죄양성소를 만들겠다는 것인가”라며 “한국당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에게 당장 사과하라”고 일갈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다른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이건 완전히 조폭 중에도 상조폭”이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