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올해 안에 인공지능 국가전략 발표할 것'
상태바
문 대통령, '올해 안에 인공지능 국가전략 발표할 것'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19.10.2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공지능 콘퍼런스 ‘데뷰(DEVIEW) 2019’에서 인공지능 관련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공지능 콘퍼런스 ‘데뷰(DEVIEW) 2019’에서 인공지능 관련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정부는 올해 안으로 완전히 새로운 인공지능에 대한 기본구상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 국가전략'을 제시할 것”이라며 AI를 통한 경제·사회 혁신과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엑스에서 열린 데뷰(Deview) 2019 행사에 참석해 이같은 내용을 기조연설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인공지능이 제조·서비스·의료·금융 등 기존 산업의 문제를 지능화하여 해결하는 신산업의 핵심 경쟁요소가 되고 있으며, 교육, 의료, 법률, 공공 서비스 등 국민의 일상생활과 국가사회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AI는 과학기술의 진보를 넘어 '새로운 문명'으로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다”며 “AI는 산업 영역에 그치지 않고 고령화 사회의 국민 건강, 독거노인 복지, 홀로 사는 여성의 안전, 고도화되는 범죄 예방 등 우리 사회가 당면한 여러 문제들을 해결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정부의 '인공지능 기본구상'을 소개했다. 구체적으로는 개발자들이 상상력을 마음껏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포괄적 네거티브 규제로 전환하고, 창의적 아이디어와 기술의 축제인 인공지능올림픽, AI 경진 대회 등을 적극 추진한다. 또 기업이 자신있게 투자하고 빠르게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산업 생태계 환경을 조성한다.

 문 대통령은 “AI 시대에는 데이터와 클라우드 컴퓨팅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데이터 자원의 구축, 개방, 활용 전 단계를 근본적으로 혁신하겠다”고 선포했다. 공공데이터를 원천적으로 공개하는 방식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AI 정부가 되겠다. 정부 스스로 AI를 가장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지원할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전자정부를 넘어서는 AI기반 디지털 정부로 탈바꿈하고 환경, 재난, 안전, 국방 등 국민 삶과 밀접한 영역에서부터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해 국민이 체감하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기본 구상을 기반으로 올해 안으로 'AI 국가전략'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추진해 온 데이터경제 선언(2018.8), 5G상용화(2019.4), 시스템반도체(2019.4), 제조업르네상스(2019.6) 전략 등 기존 산업 육성정책 차원을 뛰어 넘는 국가 차원의 비전과 전략을 내놓겠다고 선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