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여야 5당 대표, 10일 청와대서 비공개 만찬 회동
상태바
문대통령-여야 5당 대표, 10일 청와대서 비공개 만찬 회동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19.11.0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비공개 만찬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회동은 최근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여야 대표가 조문한 것에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청와대가 제안해 성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모두 참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취임 후 다섯번째로,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지난 7월 18일 이후 115일 만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에게 진정성 있게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회동을 전면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회동 결과와 관련한 브리핑도 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의중과는 별개로, 첨예한 국정 현안이 적지 않은 만큼 이번 회동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가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제 개혁안 관련 여야 협상을 비롯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 등이 거론될 가능성도 있다.

 이번 회동이 각종 현안을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치하고 있는 가운데 협치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도 주목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국민통합을 위해서도 얽힌 국정의 실타래를 풀기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약속대로 가동하기를 바란다"고 하는 등 협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