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손학규 설전에 '민주당 2중대랑 다투는 것 부적절'
상태바
홍준표, 황교안·손학규 설전에 '민주당 2중대랑 다투는 것 부적절'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19.11.1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전날 청와대 만찬 회동에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고성이 오간 것에 대해 "그 얘기는 자세히 말씀 안드리는 게 좋겠다"고 말을 아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어머니께서 돌아가신 것을 위로하고 대통령께선 우리의 조문에 감사하는 자리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도 그런 입장을 갖고 참석을 했고 가급적 그런 노력을 했다. 논의 과정에서 몇 가지 협의가 있었지만 기본 방향은 조문에 대한 감사의 자리였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이와 관련, 페이스북을 통해 "할 수 없이 갔다면 정국 혼란의 주범인 문 대통령과 담판하고 뛰쳐나왔어야 했다”며 "아무런 의미 없는 민주당 2중대 노릇하는 사람과 다투고 주범인 대통령이 말리는 연출을 하게 하였으니 참으로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고 비꼬았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선거법 개악의 주범은 제쳐두고 야당끼리 다투는 모양새를 연출하게 했으니 지극히 잘못된 처신을 한 것"이라며 "야권 통합이란 물 밑에서 합의된 후 공개하는 것인데, 아무 준비 없이 이를 공개하는 쇼를 연출함으로서 다 죽어가는 유승민만 통합의 핵으로 부상하게 해 유승민만 살려주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