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자본금 편법충당 장대환 회장 사퇴...경영 개선 할 것'
상태바
MBN '자본금 편법충당 장대환 회장 사퇴...경영 개선 할 것'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19.11.12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은 12일 '자본금 편법충당' 혐의로 회사가 기소된 것과 관련, "장대환 회장이 그동안의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MBN 회장직에서 사임하고 경영에서 손을 뗄 것"이라고 밝혔다.

 MBN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 발표된 검찰의 수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오너인 장 회장의 2선후퇴를 밝혔다.

 MBN은 이어 "검찰 수사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향후 진행될 재판과정에서 진정성 있게 소명할 것이며, 뼈를 깎는 노력으로 경영혁신을 시작한다"며 "적절치 못하다는 지적을 받는 자본구조는 이른 시일 내에 건강하게 개선할 것이며, 보다 현대적인 회계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투명 경영을 확고히 정착시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이날 MBN 회사법인과 이 회사 이유상 부회장, 류호길 대표를 자본시장법·주식회사외부감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장 회장의 아들인 장승준 대표도 상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으나, 앞서 증권위가 고발한 장대환 회장은 기소대상에서 빠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