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특검반원 사망, 검찰의 강압수사 특별 감찰해야'
상태바
이인영 '특검반원 사망, 검찰의 강압수사 특별 감찰해야'
  • 김창민 서울본부/정치부차장
  • 승인 2019.12.0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백원우 특감반원'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 "이번 사태와 관련해 검찰의 강압수사가 있었는지 즉각 특별감찰을 시작해 규명할 것을 법무부에 강력히 촉구한다"며 윤석열 검찰에 반격을 가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전날 청와대가 검찰 강압으로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그는 검찰이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사망한 수사관의 휴대전화와 유서를 확보한 데 대해서도 "필요하면 국민적인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압수수색한 휴대폰에 대해 검경이 함께 포렌식 검증을 할 것을 요구한다"며 검찰의 휴대폰 내용 조작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또한 패스트트랙 충돌 수사에 대해서도 "함흥차사도 이런 함흥차사가 없다"며 "검찰은 특정 사건에 대해서 정말 함흥차사를 할 것인가"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검찰은 유독 자유한국당 앞에만 서면 왜 작아지는가. 한국당은 검찰개혁 저지를 위해서 왜그렇게 극단적인 무리수를 거듭하는가. 이런 일이 과연 우연의 일치인지 국민들은 과연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검찰과 한국당의 검은 뒷거래가 있다는 이 의혹이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며 유착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결론적으로 "최근 검찰이 표적수사, 선택수사를 일삼고 피의사실 유포, 강압수사를 재개하고 있다는 비난이 서초동 검찰청사를 향하고 분노가 일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길 바란다"며 "여러번 반복되는 검찰의 정치수사 행태를 반복해서 막기 위해서라도 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검경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법안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법무부는 해당 수사 과정에서 검찰의 오랜 악습인 별건수사와 먼지털이식 수사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혹은 여타 인권침해적 수사가 존재했던건 아닌지 감찰조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며 "최근 일부 사건에 대해 또다시 피의사실 공표 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가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