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기현 첩보 제보자' 송병기 압수수색·소환
상태바
검찰, '김기현 첩보 제보자' 송병기 압수수색·소환
  • 이용암 사회부장
  • 승인 2019.12.0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6일 최초 제보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6일 소환 조사 중이다. 또한 같은 날 송 부시장의 집무실과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도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8시 50분께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과 관용차량, 집 등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와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또한 검찰은 이날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송 부시장은 오후 1시께 서울중앙지검청사 앞에서 취재진을 만나 “오전에 왔다”며 “청와대 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어떻게 (제보를) 전달하고 보고했느냐’고 묻자 송 부시장은 “청와대를 간 적이 없는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송 부시장과 청와대의 해명에서 다른 점을 확인하고 첩보 전달·처리과정에 대해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앞서 브리핑을 통해 지난 2017년 10월 송 부시장이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의 문 모 행정관에게 휴대전화 SNS를 통해 비위 의혹을 제보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 행정관과 송 부시장이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 알게 된 사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송 부시장은 5일 기자회견에서 2017년 하반기쯤 문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다 김 전 시장 측근 비리에 대한 일반적인 이야기 중심으로 대화를 나눴으며. 문 행정관과는 2014년 하반기 친구를 통해 알게 된 사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5일 이러한 논란에 대해 “누구의 말이 참말인지는 수사기관이 밝혀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검찰은 송 부시장으로부터 김 전 시장 비리를 처음 접한 문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을 소환해 제보를 받은 경위와 이후 과정 전반 등을 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