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영철, 트럼프 경고에 '우린 잃을 것 없는 사람들'
상태바
北 김영철, 트럼프 경고에 '우린 잃을 것 없는 사람들'
  • 김정오 보도위원
  • 승인 2019.12.09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철
김영철 북한 국무위원장

 북한은 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사실상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고에 강하게 반발했다.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담화에서 “트럼프는 조선에 대하여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며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8일 트윗을 통해 “김정은은 너무 영리하고 적대적 방식으로 행동하면 잃을 것이 너무 많다”면서 김 위원장이 잃을 것에 대해 “사실상 모든 것”이라고 표현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발언에 대해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대목”이라며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렇듯 경솔하고 잘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령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 될 시기가 다시 올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며 “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그를 위한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