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무총리비서실 압수수색...'김기현 첩보' 수사 착수
상태바
검찰, 국무총리비서실 압수수색...'김기현 첩보' 수사 착수
  • 이용암 사회부장
  • 승인 2019.12.1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으로 청와대와 경찰을 수사하는 검찰이 18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생산 배경을 추적하기 위해 국무총리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쯤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4층에 있는 국무총리비서실 민정실에 검사와 수사관 10여명을 보냈다. 이에 문모(52) 사무관의 업무 관련 기록과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현재 국무총리실 민정실 소속인 문 사무관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던 2017년 10월 송병기(57)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김 전 시장 측근들 비리 의혹을 제보받아 첩보 문건을 생산했다.

 검찰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등에 따르면 송 부시장이 제보한 4쪽짜리 문건이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경찰청을 거쳐 울산지방경찰청에 하달되는 과정에서 일부 비리 의혹이 추가·삭제되고 죄명과 법정형이 덧붙여지는 등 가공된 정황이 포착됐다.

 이날 압수수색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입장을 내지 않겠다. 수사 중인 사안은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2017년 가을께부터 송 시장을 도운 송 부시장의 업무수첩에서 청와대 관계자들이 선거 전략과 공약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의심할 만한 단서들을 포착하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송 부시장의 업무수첩에는 2017년 10월쯤부터 지방선거 전까지 이모(48)·정모(56) 당시 청와대 비서관 등과 수차례 접촉한 흔적이 기록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송 시장의 선거준비조직인 일명 '공업탑 기획위원회'에 참여한 측근들을 최근 차례로 불렀다. 송 시장이 더불어민주당에서 단수 공천을 받은 경위와 선거전략 수립 과정, 청와대 관계자들과 접촉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