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로스 곤 전 회장, '날 제거하기 위해 일본 정부와 닛산이 공모'
상태바
카를로스 곤 전 회장, '날 제거하기 위해 일본 정부와 닛산이 공모'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20.01.09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
카를로스 곤 전 닛산 회장

 일본에서 형사 재판을 앞두고 레바논으로 극적으로 도주한 카를로스 곤 전 닛산 자동차 회장이 도주 후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했다. 전 회장은 닛산이 일본 정부와 공모해 자신을 제거하려고 했으며 일본 검찰이 자신을 잔인하게 대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곤 전 회장은 8일(현지시간)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이 밝혔다.

 일본에서 공정한 재판을 받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는 곤 전 회장은 오명을 씻기 위해 자신이 어린 시절을 보낸 레바논으로 도주했다고 밝히면서도 어떻게 도주했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곤 전 회장은 "일본에서 죽거나 거기서 나가야 했다"면서 "내가 17년간 일한 나라에서 인질이 된 것 같았다"고 밝혔다.

 특히 곤 전 회장은 "나는 정의(justice)로부터 도망친 것이 아니라 부정의(injustice)로부터 도망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곤 전 회장은 또 "내 혐의는 근거가 없다"면서 닛산과 일본 정부가 자신을 내쫓기 위해 공모했다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곤 전 회장의 기자회견 이후 일본 도쿄지방 검찰청은 웹사이트에 성명을 내고 "자신의 행동을 무시한 피고인 곤의 주장과 일본 사법제도에 대한 한쪽으로 치우친 비판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곤 전 회장은 자신이 닛산과 르노를 합병할 의도가 없었으며 르노의 합병 추진과 닛산의 자율권에 대한 바람 사이에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회사를 지주사 밑에 둘 것을 원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곤 전 회장이 일본 검찰이 자신을 가혹하게 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들은 왜 내 수사 기간을 연장하고 나를 다시 체포했나"면서 "왜 그들은 내 진실을 말하는 것을 막았나"고 했다.

 이어 곤 전 회장은 "왜 그들은 내 영혼을 부수기 위해 14개월을 보냈으며 내 아내와 접촉하는 것까지 막았나"고 반문했다.

 전날 도쿄 검찰은 곤 전 회장의 아내인 캐롤 곤이 남편의 횡령 의혹과 관련해 위증 혐의가 있다며 그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9일 자신의 결백을 주장한 카를로스 전 닛산ㆍ르노자동차 회장의 기자회견과 관련해 “주장할 것이 있으면 우리나라의 공정한 형사 사법제도 아래 정정당당하게 법원의 판단을 받기를 강력히 바란다”고 밝혔다.

 모리 마사코(森雅子) 법무장관은 곤 전 회장 기자회견 직후인 이날 오전 0시45분에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곤 전 회장의 출국에 대해선 “어느 나라의 제도에서도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일본을 불법 출국한 사실은 변함 없다는 주장이다.

 그는 이어 “그것(불법 출국)을 정당화하기 위해 국내외를 향해 우리나라의 법 제도와 운용에 대해 잘못된 사실을 고의로 퍼뜨리는 것은 도저히 간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모리 장관의 기자회견은 자신의 결백과 일본 형사사법 제도를 비판한 곤 전 회장의 기자회견에 대응해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