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재영입 7호,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 영입
상태바
민주당 인재영입 7호,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 영입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0.01.1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일곱번째 총선 인재영입인사인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이사에게 당헌 당규 책자를 증정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회의실에서 일곱번째 총선 인재영입인사인 이용우 카카오뱅크 대표이사에게 당헌 당규 책자를 증정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12일 인터넷 전문은행 카카오뱅크를 설립한 이용우 공동대표를 영입했다.

 1992년 현대경제연구원으로 입사한 이 대표는 현대그룹 종합기획실, 동원증권 전략기획실장, 한국투자신탁운용 최고투자책임자 등을 거쳐, 2015년 카카오뱅크를 설립해 출범 2년만에 흑자로 전환시켰다. 그는 민주당 입당으로 카카오뱅크 스톡옵션 52만주를 포기해야 됐다.

 한국경제연구원 재직 시절에는 장하준 영국 케임브리지대 교수의 아버지인 장재식 민주당 의원의 비서로 활동하며 경제정책 초안을 만들기도 했다. 당시 이 대표가 제안한 아이디어는 민주당 정책위원회를 거쳐 김대중 대통령 후보의 공약집에 반영됐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30년간 현장에서 경험한 혁신을 정치에서 실현해 보려 한다"며 "젊은 친구들에게 창업을 권할 수 없는 사회, 미래가 보이지 않아 자녀를 낳지 않으려는 사회를 물려줄 수는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지금 한국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혁신성장이 발전의 화두로 등장했다"며 "창의적 아이디어와 노력이 제대로 보상받는 체계를 법과 제도로 뒷받침해야만 공정한 혁신이 시작된다. 그 일을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스톡옵션 포기 이유에 대해선 "스톡옵션 때문에 고민한 적은 있었는데, 원래부터 제 것은 아니라고 봤다"며 "그게 있으나 없으나 사회적으로 어떻게 돌려줄 것인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용우 대표는 열정과 책임이 강하고 현장의 경험으로 정책의 균형을 잡아줄 줄 아는 소중한 인재"라며 "민주당이 지향하는 공정한 혁신경제, 글로벌 경제를 선도하는 첨단혁신 경제에 맞는 분"이라고 환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