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찾아가는 안전교육 통해 안전문화 공감대 확산한다
상태바
대전시, 찾아가는 안전교육 통해 안전문화 공감대 확산한다
  • 이경석 대전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1.16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어르신, 어린이,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안전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오는 2월부터 연말까지 ‘2020년 찾아가는 시민안전교육’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안전취약계층이 생활 속에서 스스로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역량을 키우고 안전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하여 지난해보다 33% 증가한 3만 명을 대상으로 시민안전교육을 실시한다.

 ‘찾아가는 시민안전교육’은 계층별 맞춤교육으로 ▲ 생활안전 ▲ 교통안전 ▲ 재난안전 ▲ 사회기반체계안전 ▲ 범죄안전 ▲ 보건안전 등 6개 분야의 안전사고 예방 및 대처에 필요한 교육을 체험 위주로 실시한다.

 특히 올해는 다문화가정, 독거노인 생활지원사, 전통시장 상인, 안전관련 민간단체, 해외여행 종사자 등 다양한 시민대상으로 안전교육을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시민 사고에 대한 안전복지 보장을 위해 시민안전보험, 자전거보험을 가입하고 있으며, 세이프(Safe)대전 안전체험한마당을 통해 소화기ㆍ소화전, 심폐소생술 익히기 등 안전체험과 안전문화캠페인 등 다양한 안전문화 운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대전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개인의 생활 속 안전실천 노력이 안전한 대전을 만든다”며 “시민 모두가 안전교육을 통해 재난안전사고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교육대상을 지속적인 발굴하고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6년 하반기부터 시민안전교육을 시작했으며, 지난해는 어린이집, 경로당, 장애인시설, 복지시설 등 709곳에서 2만 2,513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