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새보수당 '양당협의체' 출범...보수통합 논의 급물살
상태바
한국당·새보수당 '양당협의체' 출범...보수통합 논의 급물살
  • 이일성 대표/ 기자
  • 승인 2020.01.21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당 대 당 통합 협의체가 21일부터 가동되면서 삐걱대던 보수통합 논의에 속도가 붙게 됐다. 지금까지 산발적으로 가동돼온 물밑 창구가 공식 창구로 단일화되면서 실질적인 논의가 빠르게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새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당대표단·청년연석회의에서 "오늘부터 한국당과의 당 대 당 협의체가 정식 출범한다. 오늘부터 양당 간 단일 공식 창구가 출범했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양당 협의체 구성은 새보수당의 요구를 한국당이 전날 수용하면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의 보수통합 가치 및 방향 논의,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신설 합당 로드맵 논의 등 양 갈래로 나뉘어 통합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그동안 통합 논의를 주도해온 혁통위의 역할이 다소 축소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 점을 의식한 듯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이날 직접 제주도를 찾아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설 전에 보수통합 신당 참여를 결정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외연 확장에 발 벗고 나섰고 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도 일단은 혁통위의 활동을 존중한다는 방침이다. 양당 협의체가 통합 논의를 당분간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한 점도 혁통위를 고려한 결정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한국당은 논의의 연속성을 위해 혁통위에 참여하는 김상훈·이양수 의원 중 한 명을 양당 협의체에 투입하기로 했다. 새보수당에서는 한국당과 물밑 대화를 해온 유의동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다만 총선까지 석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서둘러 통합 논의를 마무리 짓기 위해서는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이 직접 담판을 지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양당 내부에서는 '설 전 큰 틀 마련, 2월 초·중순 신당 창당'을 목표로 한다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따라서 양당 협의체가 몇 가지 걸림돌을 해소한 뒤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이 만나 '신당 밑그림'을 결정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새보수당 정운천 공동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위원장이 만나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 보수통합의 비전과 혁신방안 등에 통 큰 합의를 끌어내 국민들에게 큰 희망을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양당이 '통합 후 신당'이라는 최종 목표에 도달하기까지 총선 공천을 비롯해 이른바 '지분'을 둘러싼 갈등이 언제든 불거질 가망성도 있다. 공천관리위원회 구성부터 난항이 예상된다.

 새보수당 정병국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에 출연해 "(논의가 진행되면) 신당추진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해 당의 지도체제나 선거 관련 사항들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신당 창당 후 새 공천관리위원회 구성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정계 복귀를 선언하고 최근 귀국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나 우리공화당과의 통합 문제도 양당 간 통합 논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의원은 보수통합 논의에 대해 "관심 없다"며 선을 그은 상태지만, 한국당은 여전히 안 전 의원과의 개별 논의가 가능하다며 문을 닫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