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타 에리카,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불륜 인정...'진심으로 반성'
상태바
카라타 에리카,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불륜 인정...'진심으로 반성'
  • 이정원 취재부차장
  • 승인 2020.01.23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배우 카라타 에리카(22)가 동료 배우 히가시데 마사히로(31)와의 불륜설을 인정했다. 카라타 에리카는 지난해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 출연해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배우다.

 카라타 에리카의 일본 소속사 후라무는 지난 22일 “카라타 에리카 본인은 경솔한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소속사로서는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신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엄격하게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일본 언론 주간문춘은 히가시데 마사히로가 카라타 에리카와 불륜 관계였으며, 이로 인해 아내인 배우 안과 별거 중이라고 보도했다. 안은 일본 유명 배우 와타나베 켄의 딸이다.

 특히 두 사람의 부적절한 관계가 시작된 2017년엔 카라타 에리카가 미성년자였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커졌다. 주간문춘에 따르면 이들은 영화 ‘아사코’에서 호흡을 맞추며 호감을 쌓다가 불륜 관계에 이르렀다. 

 이번 불륜설에 일본 대중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안은 일본 연예계의 대표 잉꼬부부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두 사람 사이에는 쌍둥이 딸과 아들이 있다.

 또 팬들은 “안의 아버지 와타나베 켄의 불륜으로 인해 이혼한 아픔이 있어 이번 일은 더욱 큰 충격과 상처였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 측은 ‘별거’ 기사가 나온 뒤 입장문을 통해 “보도 내용의 대부분은 사실”이라며 “히가시데의 어리석음과 책임감 결여로 비롯된 일이며, 어떤 비난에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사과했다. 다만 “두 사람의 별거는 이혼을 위한 것이 아닌 원래 생활로 돌아가기 위한 냉각 기간이라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카라타 에리카는 지난해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 모모족의 우두머리인 카리카 역으로 출연했다. 카라타 에리카의 한국 소속사인 BH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일본 소속사와 연락을 취하며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히가시데 마사히로는 1988년생으로 모델 활동 중 영화 ‘키리시마가 동아리 활동 그만둔대’로 연기를 시작했다. 2013년 제36회 일본 아카데미상 신인배우상 등 일본 영화제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