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공동주택 사업비 검증단 출범
상태바
대전시, 공동주택 사업비 검증단 출범
  • 이경석 대전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1.3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광역시청 전경
대전광역시청 전경

 대전시가 최근 대전지역의 고분양가로 인한 주택 시장의 혼란을 안정화하기 위해 공동주택 사업비 검증단을 구성하고 나섰다.

 29일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의 주택가격은 40주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고, 청약경쟁률이 전국 광역시 중 최고를 기록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3월 분양한 유성구 복용동 아파트의 분양가격이 3.3㎡당 1,500만원에 육박하는 등 고분양가로 인한 주택시장의 혼란이 발생하고 있다.

 대전시는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1단계 대책으로 지난해 12월 16일 외지 투기세력(위장전입) 차단을 위해 주택청약 시 지역거주자 우선공급 거주기간을 3개월에서 1년으로 강화하고, 서구, 유성구에 한정돼 있는 적용 지역을 대전 전 지역으로 확대하는 지역거주자 우선공급 기준을 변경한 바 있다.

 대전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되는 공동주택 사업비 검증단은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2단계 대책으로, 지난해 11월 6일 국토부에서 지정한 분양가상한제 규제지역에 대전이 제외됨에 따른 민간택지의 고분양가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추진된다.

 검증단은 ▲ 대학교수 1명 ▲ 공인회계사 1명 ▲ 감정평가사 1명 ▲ 주택관련 전문가 2명 ▲ 공공기관 임직원 2명 등 각 분야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됐다.

 대전시는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 시 공동주택 사업비 검증단을 통해 사업비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실시해 합리적 분양가를 유도하고, 이를 통해 서민의 내 집 마련의 높은 문턱을 한 단계 낮출 방침이다.

 대전시 류택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공동주택 사업비 검증단을 통해 사업주체나 건설사의 과도한 분양가를 막고 실수요자에게 합리적인 가격으로 주택을 공급해 과열된 주택시장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올해 갑천 1블록, 탄방 ‧ 용문재건축, 대덕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등 2만 2,369호의 대량의 신규공급이 예정돼 있어 과열된 주택시장 가격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