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소장에 담긴 문재인 정권의 민낯, 청와대는 조직적 계획범죄 소굴이었다
상태바
공소장에 담긴 문재인 정권의 민낯, 청와대는 조직적 계획범죄 소굴이었다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0.02.0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 차원의 조직적 비리, 부정 선거, 전방위적 공작 정치.
 그 어떤 영화나 드라마도 이보다 막장일 순 없을 정도다.

 왜 그렇게 공개를 막고 싶어했는지 짐작이 간다. '정의'와 '공정'을 말하면서 뒤로는 갖은 편법을 동원해 거짓성을 쌓고 살아 온 자신들의 민낮이 드러날까 두려웠을 것이다.
 운동권 세력들의 공고한 카르텔과 맹목적인 권력욕, 촛불을 등에 업고 등장한 '정의의 사도'들이 이처럼 파렴치하고 뻔뻔할 줄 누가 알았을까.

전희경 대변인
전희경 대변인

 무려 21회라고 한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낙마시키고 대통령의 30년 지기 송철호 후보의 당선을 위해 청와대와 경찰이 보고하고 하명했던 숫자 말이다.
 청와대가 공식 해명했던 경찰청 보고 횟수(9회)보다 2배가 넘는다.

 이 모든 상황을 통제했던 당시 민정수석비서관 조국은 총 15차례나 경찰 수사 상황을 보고 받기까지 했다.

 오늘 한 일간지를 통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내가 다 책임지겠다며 비공개 하라고 지시한 공소장 내용이 세세히 공개되었다.

 2018년 6.13 지방 선거를 앞두고 일사분란하게 움직였던 대통령 비서실 직제 조직만 7 곳이다. 임종석 전 비서실장, 조국 전 민정수석, 한병도 전 정무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등 관여된 사람만도 열 손가락이 넘는다. 증거를 부풀리기 위해 김형수, 김철수라는 가짜 인물까지 등장했다.

 그들의 작전은 치밀했다. 강압과 회유, 매수로 공기업 사장 자리까리 제안할 정도로 공권력을 우습게 알았다. 청와대는 하명했고, 경찰은 충실히 따랐다.

 그런데도 여전히 청와대와 친문 실세들은 피해자인 척 코스프레 중이다.

국민의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 피해자가 있다면 국민이다. 왜 선량한 국민들이 조작된 선거판에서 잘못된 정보로, 잘못된 선택을 했어야만 했나.

 누구든 책임을 져야 하지 않겠나. 국민을 기만한 죄, 국민을 농락한 죄, 결코 가볍지 않은 중대 범죄의 핵심 인물.

 지금 국민이 가리키는 곳에 송철호의 당선을 가장 진심으로 염원한 그 사람이 서 있다.

                 2020.2.5
         자유한국당 대변인 전희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