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종코로나 사스·메르스 때보다 심각...항공업계 대책 마련
상태바
정부, 신종코로나 사스·메르스 때보다 심각...항공업계 대책 마련
  • 정병규 경제부 기자
  • 승인 2020.02.10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업계를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한중 운수권과 슬롯(시간당 항공기 운항 가능 횟수) 미사용분 회수를 유예하고,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 감면 등 단계별 지원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0일 오후 한국공항공사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 항공사 10곳과 인천·한국공항공사 최고경영자가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항공업계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우선 최근 신종 코로나 확산에 따른 공항과 항공기 방역체계와 운항감축, 이용객 감소에 따른 항공업계 피해 현황을 점검했다.

 1월 초 국적 항공사 8곳의 한중 노선은 59개로 주 546회 운항했지만 지난달 23일 중국 우한 지역 봉쇄 이후인 2월 첫째 주에 주 380회로 운항 편수가 30% 감소한 데 이어 2월 둘째 주는 주 162회로 7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장관은 "이번 신종 코로나 영향으로 인한 항공 여객 감소 추이가 2003년 사스, 2015년 메르스 당시보다 빠른 속도를 보이고 있다"며 "2003년 사스 당시보다 국제 항공 여객 규모는 4배 이상 성장했고, 항공사도 2개에서 10개로 늘어난 상황을 고려하면 항공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훨씬 클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항공업계가 지난해 일본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분쟁 등에 이어 올해 신종 코로나까지 연달아 악재를 맞은 점을 고려해 항공업계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먼저 5일부터 중국 노선 운항 감축에 따른 항공사 부담 완화를 위해 한중 운수권과 슬롯 미사용분 회수 유예 조치를 시행했습니다. 이후 대체 노선 개설을 위한 사업계획 변경, 수요 탄력적인 부정기편 운항 등 신속한 행정 지원도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