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역사인식 논란'에 한국당, '발언 왜곡, 공세 중단하라'
상태바
황교안 '역사인식 논란'에 한국당, '발언 왜곡, 공세 중단하라'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0.02.11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 민주화 운동을 '1980년 무슨 사태'라고 언급한 데 대해 정치권이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 대표는 전날 모교인 성균관대학교를 방문해 인근 분식점 주인과 대화하던 도중 주위에 있던 취재기자와 청년부대변인 등에게 "1980년. 그때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 1980년. 그래서 학교가 휴교 되고 이랬던 기억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발언이 광주민주화운동 비하 논란으로 확산되자 "광주하고는 전혀 관계 없는 것 같다"며 진화에 나섰다.

 5·18 민주화 운동은 당시 신군부가 '광주에서 일어난 소요사태'로 규정하면서 과거 한때 '광주사태'로 불렸지만, 민주화 이후 '광주 민주화운동'이 공식 명칭으로 자리 잡았다. 이에 따라 황 대표가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적절하게 표현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등은 강도 높게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 송갑석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천박한 역사의식의 발로"라며 "광주시민과 오월영령에게 즉각 사죄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작년 5월 '광주의 상처가 치유되고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광주를 찾고 시민들을 만나겠다'는 그의 발언도 한낱 입에 발린 거짓말이었음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김동균 부대변인도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변곡점을 만든 5월의 광주를 '무슨 사태' 정도로 기억하는 황 대표의 빈약하고도 허망한 역사 인식 수준에 개탄할 수밖에 없다"며 "이 짧은 말 한 마디에서 황 대표의 지난 삶의 어땠는지 뚜렷이 드러난다"고 지적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 또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을 '무슨 사태'라고 지칭하면서, 상식에 미달한 역사인식을 보여줬다"며 "공당의 대표란 사람이 상식에 부족한 왜곡된 역사 인식을 갖고 정치를 한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11일 "5·18 민주화운동과 관계없는 발언을 역사 인식 문제로 왜곡하고 지역감정을 조장하는 네거티브 공세"라며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이날 '황 대표 발언 관련 사실관계 정리'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가 당시 언급한 내용은 1980년 5월 17일 휴교령에 따라 대학을 다닐 수 없게 됐던 상황에 대한 것"이라면서 "당시 혼탁했던 정국 속에서 결국 대학의 문이 닫혀야 했던 기억을 언급한 것"이라며 이렇게 주장했다.

 한국당은 "앞으로 발생하는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는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