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기 의원, 경주시 ‘신종 코로나’ 방역체계 현장 일제 방문 점검
상태바
김석기 의원, 경주시 ‘신종 코로나’ 방역체계 현장 일제 방문 점검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2.1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석기 의원, '경주시민의 생명과 안전, 민생경제를 지키기 위해 지속적인 방역체계 및 예방·관리 점검에 최선을 다할 것' -
김석기 국회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은 1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지역 유입 차단과 사전 예방을 위해 경주시 방역체계 현장을 일제히 점검했다
김석기 국회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은 1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지역 유입 차단과 사전 예방을 위해 경주시 방역체계 현장을 일제히 점검했다

 김석기 국회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은 1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지역 유입 차단과 사전 예방을 위해 경주시 방역체계 현장을 일제히 점검했다.

 이날 김 의원은 경주시청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비롯한 신경주역, 고속·시외버스터미널, 동국대학교병원, 경주보건소 등 일선 방역 현장을 방문하여 관계자들로부터 방역 현황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검사시설들을 꼼꼼히 점검했다.

김석기 국회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은 11일 경주시청에 들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지역 유입 차단과 사전 예방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김석기 국회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은 11일 경주시청에 들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지역 유입 차단과 사전 예방을 위한 대책을 논의하고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이번 방역 현장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의 여파로 높아진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불안감 해소를 통해 관광·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발생한 지역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오늘 방역 현장 방문은 최병준, 박승직 도의원과 박광호 시의원 등이 함께 했으며, 김 의원은 현지에서 수고하는 공무원들의 노고를 격려하면서 시민들이 바이러스 감염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예방활동을 당부했다.

 현재 경주시는 지난 1월 31일부로 방역대책본부를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운영하고 있으며, 경주시 보건소,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관광객 등 외부인이 유입되는 신경주역, 버스터미널 등에도 발열 감지기 등 방역 검사시설을 상시 운영 중이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관광 및 소비심리가 위축되며 지역 경제에도 타격이 크다”면서, “경주시민의 생명과 안전은 물론 가뜩이나 어려운 민생경제를 위해서도 지속적인 방역체계 및 감염 예방·관리 점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