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올해 일반보증 49.3조 운용한다...최근 3년 사이 최대 규모
상태바
신보, 올해 일반보증 49.3조 운용한다...최근 3년 사이 최대 규모
  • 정관락 경제부장
  • 승인 2020.02.12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이 올해 일반보증 규모를 49조3000억원으로 운영하고 유동화회사보증 2조4000억원을 공급해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과 안정적 성장을 견인한다. 일반보증 총량은 최근 3년 내 최대 규모로, 경기 불확실성에 적극 대응하고 경제활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일반보증 총량은 전년 대비 3조 3000억원 증가한 49조 3000억원으로 운용하고 유동화회사보증 2조 4000억원을 공급해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과 안정적 성장을 견인하기로 했다.

 또 신용보험 20조원을 인수해 중소기업의 연쇄도산을 방지하는 경영 안전망 역할도 강화한다. 경기 불확실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경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일반보증 총량을 최근 3년 내 가장 큰 폭으로 확대했다.

 중점정책 부문에 대한 보증공급도 확대한다. 신보는 올해 창업기업 17조원, 수출기업 12조원, 자동차와 조선, 철강, 화학 등 6대 주력산업 3조원,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 9조 5000억원, 고용창출․유지기업 4조 5000억원 등 총 46조원의 보증을 공급할 계획이다. 전년 대비 1조원 증가한 규모다.

 신보는 올해 중소기업과 청년사업가들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기관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우선, 혁신성장을 통한 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책수행 역량을 한층 강화한다. 혁신스타트업 지원체계를 고도화해 유니콘기업을 육성하고 청년스타트업 원스톱 지원을 위한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공간인 ‘마포혁신타운, 프론트원(Front1)’을 성공적으로 조성, 청년창업가를 보다 체계적으로 발굴하고 육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소기업의 상거래 결제정보와 동태적 기업정보를 결합한 ‘상거래 신용지수(한국형 Paydex)’를 구축해 정부의 ‘혁신금융’ 정책을 적극 뒷받침할 예정이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저성장 기조에서 4차 산업혁명은 절호의 기회로 주력산업과 신산업 병행 지원을 통해 한국경제의 펀더멘털 회복과 역동성 제고를 위해 신보가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