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프로포폴 투약 의혹 사실 아니다...법적 대응 검토'
상태바
삼성 '이재용 프로포폴 투약 의혹 사실 아니다...법적 대응 검토'
  • 이무제 서울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0.02.1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자신의 프로포폴 상습투약 의혹을 제기한 보도에 대해 "일방적 주장"이라며 강력 대응키로 했다.

 삼성전자는 13일 뉴스타파가 보도와 관련해 "확인 결과 (이 부회장의) 불법 투약 사실이 전혀 없다"며 "앞으로 검찰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뉴스타파의 보도는 다툼이 있는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매체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투자자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사실이 아닌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수사결과를 차분하게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탐사보도 전문매체인 뉴스타파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이 2017년 초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 성형외과에서 마약류인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뉴스타파는 해당 병원 간호조무사의 남자친구의 공익제보로 보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사건은 국민권익위원회가 검찰에 이첩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서 수사를 맡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