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동선 파악·접촉자 검사 실시
상태바
대구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발생...동선 파악·접촉자 검사 실시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부장
  • 승인 2020.02.18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8일 오전 대구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8일 오전 대구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청정지역이던 대구에서 발생했다. 국내 31번째 확진자는 예식장 뷔페와 종교시설 등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 택시도 5차례 탑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31번 환자인 61세 여성(서구 거주)은 지난 17일 오후 3시30분 발열·폐렴 증세를 보여 대구 수성구보건소를 찾았다가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돼 음압병실에 격리됐다. 이 환자는 질병관리본부 최종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환자는 지난 6일 오후 10시30분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새로난)을 찾았다가 같은 날 오후 9시 입원했다. 입원 전인 지난 6∼7일은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 약칭 '신천지대구교회'(남구 대명로 81.대덕빌딩 내 )에서 2시간씩 예배에도 참여했다. 15일에는 오전 10시30분부터 12시 사이 동구 방촌동 예식장 뷔페(퀸벨호텔)에서 점심을 먹었다. 예식장과 교회, 수성구보건소를 방문하는 과정에 총 5회 택시를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 환자는 입원 사흘 뒤인 지난 10일 38도 이상의 발열 증상이 나타났다. 발열 증상 이전에도 7일에는 오한, 8일에는 인후통 등의 증상이 있었다. 14일 영상 검사상 폐렴 소견이 확인돼 항생제 치료를 시작했다.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는 확진자가 다녀간 보건소와 호텔, 교회 등을 폐쇄하고 방역작업을 진행했다. 또 환자가 치료받았던 수성구의 새로난 한방병원은 입원환자 33명을 순차적으로 대구의료원 1인 치료실로 이송을 완료한 뒤 폐쇄 작업에 들어갔다.

 보건당국은 또 환자의 이동 경로상에있는 대구 동구와 남구, 수성구, 그리고 거주지인 서구를 중심으로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는 한편 감염 경로 파악에 나섰다.

 한편, 대구에서는 확진자 및 가족에 대한 거짓 정보가 흘러나오면서 가짜뉴스에 대한 혼란도 증폭되고 있는 상황이다.

 롯데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인터넷카페를 비롯해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진자의 가족이 상인점에 근무하고 있다는 잘못된 정보가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거짓 소문”이라고 밝혔다.

 롯데백화점 상인점 김두헌 지원팀장은 “확진자 가족이 근무중이라는 허위정보로 고객과 직원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며 “상인점은 정상적으로 영업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