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당 대표 사퇴...바른미래·대안신당·평화당 24일 합당한다
상태바
손학규 당 대표 사퇴...바른미래·대안신당·평화당 24일 합당한다
  • 김창민 서울본부/정치부차장
  • 승인 2020.02.2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 선출 후 1년 5개월 만에 사퇴
손학규 '평당원으로 돌아가 백의종군 할 것'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가운데)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오는 24일 합당해 법적 절차를 마무리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가운데)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오는 24일 합당해 법적 절차를 마무리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는 24일부로 대표직을 사임하고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20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저와 바른미래당은 2월 24일 자로 대안신당, 민주평화당과 합당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 차례 합의 뒤에도 통합이 보류됐던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각 당의 현 지도부가 모두 사퇴하는 것을 전제로 오는 24일까지 합당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

 손 대표는 "3당 통합이 자칫 지역 정당으로의 회귀에 끝나선 안 된단 생각으로 통합 작업에 소극적이었던 것이 사실이었다"며 "이달 초 이찬열 의원 등의 탈당으로 국고 보조금 수령에 차질이 생기게 돼서 급작스럽게 3당 합당을 추진하게 된 것도 사실 저는 부끄럽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최근 청년 세대와의 통합이 어렵게 된 지금, 예비후보 등록을 해놓고도 움직이지 못하는 우리 후보들, 출마를 생각하면서도 곤란한 당 사정 때문에 예비후보 등록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지역위원장 등을 생각하면 제가 생각하는 원칙만을 붙들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각 당이 추천하는 3인을 공동대표로 선출하고,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선관위에 통합당 대표로 등록한다는 합의 내용에 대해 "3당 대표가 공동으로 당 대표를 하면 아무런 결론도 내지 못할 것이고, 나는 하지 않을 테니 한 사람의 등재 대표를 만들어달라"고 언급했다.

 손 대표의 사퇴는 지난 2018년 9월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이후 1년 5개월 만이다.

 한편 바른미래당의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대안신당 황인철 사무부총장·민주평화당 김종배 최고위원은 20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도실용민생개혁의 대안정치 세력의 태동을 위해 24일 합당해 법적 절차를 마무리하기로 했다"며 합당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들 당은 "현재 대표는 모두 사퇴하고 각 당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해 그 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당의 대표로 등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3인 공동 대표의 합의에 의해 당을 운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

 통합당의 최고위원회는 각 당이 1인씩 추천하는 3인과 미래청년, 소상공인을 대표하는 세력으로 구성하기로 했다. 당명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또 오는 5월 중 전당대회를 개최해 지도부를 선출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