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300억 원 추가 지원
상태바
대전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300억 원 추가 지원
  • 이경석 대전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0.02.2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26일 오후 2시 응접실에서 하나은행으로부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20억 원의 특별 출연금을 기탁 받았다.

 이 자리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윤순기 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총괄대표, 송귀성 대전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대전시는 이번 출연금을 대전신용보증재단을 통해 지원키로 하고, 대전신용보증재단은 협약보증에 따라 코로나19 사태로 피해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긴급 경영안정자금 300억 원을 별도 지원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하나은행의 도움이 소상공인들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한 뒤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제안된 사항에 대해 즉시 대안을 마련하고 추가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하나은행은 26일부터 시내 하나은행 40개 지점에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을 전담 지원하는‘코로나 전용 창구’를 개설해 운영 한다.